가해자가 피해자를 ‘투명인간 취급’… 2차 가해 드러나



선임 부사관에게 성추행을 당한 후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해군 중사 사건과 관련해 국방부는 가해자의 ‘2차 가해’가 있었다고 밝혔다. 성추행 가해자가 피해자를 계속 괴롭혀 온 정황을 군 당국이 공식 확인한 것이다. 국방부는 20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제출한 현안보고 자료를 통해 해군의 한 부대 소속 A상사가 피해자…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수익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