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 당 대선후보 경선 후보 4명을 확정했다

국민의힘

국민의힘 당 대선후보 경선 후보 4명을 확정했다. 홍준표, 유성민 전 의원.

이들 4명은 70%의 가중치를 가진 여론조사, 30%의 PPP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당내 2차 탈당을 통과했다. 

파워볼 제작 19

한국당은 각 주자가 받은 득표율을 공개하지 않았다.

윤, 홍, 유는 최종 4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되었기 때문에, 나머지 5명의 경쟁자들은 4위를 차지하기 위해 경쟁했다. 

강력한 대권 도전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제주특별자치도지사직을 그만둔 원 전 원 전 원장과 4위 후보로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유력했다.

원 전 원장은 최근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진보 여당인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판하며 존재감을 높였다.

원 의원은 탈락자 명단이 발표된 뒤 “품격 토론과 경쟁을 통해 비전을 보여주고, 정권 교체를 위한 국민의 명령에 따르겠다”면서

국민의힘 최종 후보가 돼 이 후보를 압도적 승리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약 4개월 전 정계에 입문한 최 대표는 예상보다 일찍 패배의 쓴맛을 봤다.

그는 6월 말 감사원장직에서 물러났고 곧 PPP에 가입했다. 최 대표는 월성1호기 조기 폐쇄의 정당성 감사를 놓고 여당과 갈등을 빚으면서

잠재적 대권주자로 떠올랐다. 그의 연구결과는 서류와 소득 예상치의 위조가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그는 7월에 경쟁자들 사이에서 8.1%에 달했으나 그 이후 하락하는 등 충분한 지지를 얻지 못했다.

최 대표는 사퇴 후 나를 지지해준 국민께 감사드리며 PPP의 일원으로서 정권교체를 지지하겠다고 다짐했다.

최 대표 외에도 하태경 의원, 안상수 전 인천시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차 탈락 대회에서 4위 안에 들지 못했다.

상위 4명의 후보들은 지역 토론을 위해 전국을 순회하며, 여론 조사(50% 비중 반영)와 당원 투표를 합산해 11월 5일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는 결선 투표가 진행된다.

정치뉴스

11월 9일은 3월 9일로 예정된 대선을 120일 앞둔 정당들의 공천 마감일이다.

한국당은 각 주자가 받은 득표율을 공개하지 않았다.

윤, 홍, 유는 최종 4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되었기 때문에, 나머지 5명의 경쟁자들은 4위를 차지하기 위해 경쟁했다. 

강력한 대권 도전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제주특별자치도지사직을 그만둔 원 전 원 전 원장과 4위 후보로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유력했다.

원 전 원장은 최근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진보 여당인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판하며 존재감을 높였다.

원 의원은 탈락자 명단이 발표된 뒤 “품격 토론과 경쟁을 통해 비전을 보여주고, 정권 교체를 위한 국민의 명령에 따르겠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