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단상, 이재명의 “좋은 학교”에 부쳐



수능날이다. 시험지를 받아 든 학생들은 저마다 눈을 꼭 감고 기도를 한다. 교문 앞에 서서 자식의 뒷모습을 바라보는 부모들은 왠지 모를 눈물을 훔친다. 학교 담벼락에 엿을 붙이는가 하면 찬바닥에 무릎 꿇고 앉아 한참을 손이 닳도록 빌다 울다 돌아간다. 경찰 오토바이와 소방서 순찰차들까지 나서 지각한 수험생들을 …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수익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