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보님, ‘스우파’와 ‘오겜’ 가져온다고 젊어지는 거 아닙니다



“I say ‘윤’, You say ‘석열’, 윤!””…석열….” 현장에서 무대를 보는 기자가 다 어색하고 민망할 지경이었다. 무대 위에서 마이크를 잡은 아티스트의 “윤!” 하고 외치는 목소리는 크게 들렸는데, “석열” 하고 따라 나오는 목소리들은 그에 미치지 못했다. “솔직한 나, 내가 윤석열이다” “용감한 나, 내가 윤석열이다” “공…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수익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