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표 “나만의 정치 길 가겠다”

이준석

이준석 원내대표는 “나만의 정치를 하려 한다는 비판에 마음이 흔들렸다. 

하지만 내 길이 옳다는 믿음으로 스스로의 길을 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나는 다가오는 대선의 키워드로 ‘파부침주’라는 옛말을 채택할 것이다. 옛말을 뛰어넘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파워볼 사이트추천 k2

파부침주는 전투할 때 ‘솥을 깨고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배를 가라앉힌다’는 뜻으로, ‘전투에서 목숨을 걸 결심’을 의미한다.

이준석 의원은 관훈클럽 토론회

이준석 의원은 이날 관훈클럽(베테랑 기자동아리)이 주최한 토론회 에서 “젊어서 주목받는 당대표가 아니라 여의도 정치 변화에 힘쓰는 도전자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내셔널프레스센터. 

이 의원은 대선 승리를 위해 어떤 전략을 추구하느냐는 질문에 “앞으로 20~30대의 표를 얻는 정당이 50~60대의 표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가 말했듯이 홍준표 의원(대통령 후보)은 집권 민주당 지지자들의 ‘경쟁력이 떨어지는 후보 선출’로 인해 당 후보들 사이에서 지지율이 높아졌다. 

그는 “경쟁이 덜한 후보를 체계적이고 전술적으로 뽑는 것’은 두 후보가 맞붙는 양자경선에서 약한 후보에게 집단투표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씨는 그런 범주에 속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전 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후보에 대해 “가장 큰 장점은 인기가 좋다”고 말했고,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해서는 “수료 경험이 있어 대중적 인지도 면에서 유리하다”고 말했다.

대선배와 그의 정치철학이 국민의 마음에 각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를 후보로 내세우고 있다는 루머에 대해 “상식상 후보자 등록이 끝난 뒤 적법한 절차를 거꾸로 뒤집어 오시장을 등록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정치뉴스

” 이 의원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역할 가능성에 대해

“후보자 초청보다는 당의 기수를 뽑은 뒤 당의 선거운동위원장으로 초청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초등 동안.”

이준석 원내대표는 “나만의 정치를 하려 한다는 비판에 마음이 흔들렸다. 

하지만 내 길이 옳다는 믿음으로 스스로의 길을 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나는 다가오는 대선의 키워드로 ‘파부침주’라는 옛말을 채택할 것이다. 옛말을 뛰어넘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