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김종민, 캠프 줄 서서 후보 간 이간 붙이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20일 친문 싱크탱크 ‘민주주의 4.0’ 소속 김종민 의원을 향해 “그렇게 (이낙연) 캠프에 줄 서가지고 당과 후보 사이를 이간 붙이면 안 된다”라며 “엄중히 꾸짖는다. 지양하시라”라고 말했다. 이낙연 후보가 당대표 시절 검찰개혁에 소극적이었다는 자신의 비판을 당시 수석최고위원이…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수익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