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피치 행사에서 ‘드론 떼’ 열광

코피치 행사에서 ‘드론 떼’ 열광
6월 중순 TVET(Technical and Vocational Training) 행사에서 많은 흥미진진한 전시 중 가장 눈길을 끈 것은 그 형태를 텍스트와 이미지로 전환한 드론 떼의 발사였다. 코피치 컨벤션 및 전시 센터에서 개최된 캄보디아 최초의 광경이었습니다.

코피치

서울 오피사이트 100대의 드론이 빨강, 파랑, 초록으로 반짝이며 열광적인 청중 위로 날아올랐고, 착륙 전에 열광적인 박수를 보내기

위해 TVET라는 글자를 형성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들은 포메이션을 NPIC, 그 다음 2022로 변경하여 군중을 놀라게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들은 캄보디아의 상징적인

국가 상징인 앙코르 와트를 형성하여 전시를 마무리했습니다.

제5회 TVET Day는 “TVET는 업무 생산성과 경쟁력을 높인다”라는 주제로 진행되었습니다.

Ith Samheng 노동 및 직업 훈련 장관은 TVET 행사가 캄보디아의 지식과 기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었으며 생산성 향상과 투자 유치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news

드론 프로젝트를 주도한 캄보디아 국립폴리테크닉연구소(NPIC) 전자공학대학 스룬 찬나레스 교수는 디스플레이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100개의 드론을 사용했고 25개의 드론 중 4개의 ‘비행’으로 나눴습니다. 각 비행은 5개의 행과 5개의 열로 나뉩니다.

각 비행은 고유한 패턴이나 문자 또는 숫자를 형성하도록 프로그래밍될 수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코피치

그는 그 무리가 노동 직업 훈련부의 주도로 비행했으며 그의 팀이 디스플레이를 만들도록 요청했다고 덧붙였습니다.

“100대의 모든 드론을 한 사람이 컴퓨터 한 대에서 제어했습니다. 우리는 모든 드론을 하나의 서버에 연결한 다음 모두 동일한 네트워크에

로그인했는지 확인했습니다. 그들이 모두 연결되자 우리는 행사에서 군중이 본 패턴을 생각해낼 수 있었습니다.”라고 Channareth는 말했습니다. 그리고 국방부가 드론을 제공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드론을 편대에 사용한 것은 처음이라 발사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는 점을 인정했다.

“이런 시도는 처음이었어요. 드론 한 대를 날린 경험은 많았지만 한 사람이 여러 대를 조종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메인 서버와 컨트롤러, 드론 간의 통신을 보장하는 것이 매우 어렵다고 덧붙였다. 연결이 끊어졌을 때 드론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사용한 드론은 광고용으로 설계된 것이 아니라 교육용 모델이었습니다. 짧은 시간에 그의 팀은 드론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실험해야 했습니다.

“교육 분야의 드론은 자동화된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설계된 드론과 다릅니다. 따라서 프로그래밍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것은 장점이자 단점입니다.

상업용 드론은 사전 프로그래밍되어 있어 효과적으로 플러그 앤 플레이할 수 있습니다.”라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교육용 드론은 기본적으로 백지이기 때문에 어려웠습니다. 그들은 ‘아무것도 모른다’고 처음부터 프로그램을 만들어야했습니다. 우리는 드론을 주의 깊게 연구하여 드론을 이해해야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