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망명

한국은 망명 신청자들에게 여전히 가혹한 나라
서아프리카 기니 출신의 26세 여성 코이타 보사란(Koita Boh Saran)은 겨우 17세였을 때 45세 남성과 강제로 결혼했고 그 과정에서 네 번째 아내가 되었습니다.

한국은 망명

토토사이트 그녀는 조혼이 흔한 현상인 나라에서 조혼을 강요받는 많은 미성년 소녀들 중 하나이다.

그녀는 그녀가 거절하면 가족이 그녀를 공격하겠다고 위협했기 때문에 그 남자와 결혼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불행한 결혼 생활을 한 지 몇 달 만에 코이타는 한국으로 도망쳐 2015년 12월 난민 신청을 했다.more news

그녀는 유창한 한국어로 코리아 타임즈에 “친구의 아버지는 한국이 여성에게 안전한 나라이고 내가 여기서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에 입국한 것은 그녀에게 고난의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그녀는 한국이 망명 신청자에게 가장 엄격한 국가 중 하나라는

것을 알지 못했습니다.

지난 6년 동안 그녀의 난민 신청은 법무부에서 여러 번 거부되었습니다. 코이타 씨는 지역 시민단체의 도움으로 지난해 항소심에

사건을 접수해 현재 초조하게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more news

그녀는 “갈 곳이 없다. 고국으로 돌아가는 것이 내가 할 수 있는 마지막 일이다. 몇몇 친구들은 결혼을 거부한 후 살해당했다”며 차라리

미국에 불법체류자로 남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국.

한국은 망명

그러나 그녀가 난민 지위를 부여받을 가능성은 매우 희박합니다.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HCR) 자료에 따르면 2010~2020년 한국의 난민 수용률은 1.3%에 불과해 G20 국가 중 두 번째로 낮았다.

한국은 주변국인 중국(15.5%)과 러시아(2.7%)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서울에 소재한 난민지원센터 난센의 김연주 변호사는 낮은 수용률을 정부의 망명 신청자 보호 의지 부족과 한국인의 강한 반난민

정서 때문이라고 말했다.

“망명 신청자들을 인터뷰하는 방식을 보면 공무원들이 이들을 선별하는 데 집중하는 것 같다.

대부분의 경우 신청자들은 법적 도움을 받을 기회를 박탈당하고 그들이 잠재적으로 받을 박해를 입증하기 위해 혼자 남겨진다.

고국으로 돌아가라”고 말했다.

“한국은 2013년부터 동아시아 최초로 난민법을 제정한 나라임을 자랑스럽게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로 지난 8년 동안 제도가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심사 절차에서 인도적 접근 방식과 표준화된 지침이 없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정부가 각 신청자의 본국에서 박해 위험을

측정하기 위해 객관적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망명 신청자를 더 잘 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난민인정 반대 시민단체인 Refugee Out의 김형오 대표는 난민 수용률 1%가 심사제도의 허점에 기인한다고 보았다.

그는 “이를 악용하는 ‘가짜 난민’이 너무 많다는 것은 정부의 난민 제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실패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예를 들어 기금 마련을 통해 세계의 실향민을 지원하는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